Go to the cinema with Yvonne

Thursday 5 April

항상 다른 스태프와 함께 외출을 하다가 어제 처음으로 혼자서 Yvonne과 함께 영화를 보러 갔다. 내가 영화를 즐겨보는 걸 아는 스태프 Mary는 일주일 전 다이어리에 Yvonne하고 시네마에 갈 수 있겠냐고 내 의사를 물어 놓았다. 이제 어느정도 tenants들과의 외출에 익숙해진 나는 Of couse, thank you. 라는 답변을 달아놓았고, 스태프들로부터 독립(?)을 하여 혼자서 이동을 시도한 날이었다.

Whenever I went out somewhere to go with tenants, I always had a day out with staffs. But yesterday, I went to cinema with Yvonne by myself for the first time. A few days ago, Mary arranged schedule on the diary and asked me if I can do. Now I have a feeling that I am getting used to go out with tenants, so I could accept it for the first attempt.

걸어서 30분 정도 거리에 있는 QUAY에 위치 한 ODEON 시네마. 보통 내가 혼자 영화보러 갈 때는 시티 센터에 있는 Cine World로 가기 때문에 이 곳 ODEON은 처음으로 가 본 곳이다. 단층으로 이루어져 있지만 10개 이상의 screen을 가지고 있어 왠만한 영화는 모두 상영하는 듯 했다. Yvonne이 택한 영화는 The Pirates! Band of Misfits. 이 영화는 Wallace & Gromit 과 같은 Clay animated film으로 영국과 미국에서 함께 제작한 애니메이션이다. 두 편의 시리즈로 이루어져 책으로도 출판되었는데 영국 내에서 꽤 유명한 작품인 듯 했다. 어른이고 아이들이고 모두 The Pirates!를 외치는 요즈음 인걸로 봐선..=)

There is an ODEON cinema located in QUAY where is a 30-minute walk from the house. This was the first time to go to the ODEON because when I see a film, I always go to the Cine World down town. The ODEON cinema is only one story high, but they have more than 10 screens and seems that almost films are now on showing these days. Yvonne chose the film The Pirates! Band of Misfits. This picture is a Clay animated film like a Wallace & Gromit and is a joint production of United Kingdom and United States.

Senior 할인을 받은 Yvonne과 내 티켓은 12파운드가 조금 넘는 가격. 그리고 회원카드를 발급 받아 추가요금으로 2파운드 정도를 더 지불했다. 아침식사 중에 들은 스태프 Clair 말에 의햐면 여기서 4인 가족이 영화를 한 번 보러 가면 50파운드가 훌쩍 넘는다고 한다. 너무 비싸;; 그렇게 따지면 한 달에 14.99파운드로 제한 없이 영화를 볼 수 있는 내 Unlimited Card는 정말 효자 카드인 셈이다.

Yvonne had a discount as a Senior and our total price was a little over 12 pounds. And Yvonne issued a membership card and I paid an about 2 pounds additional. In the morning Clair said to me, if four family members go to the cinema, it costs over 50 pounds once. It’s too expensive;; If I put it this way, an Unlimited Card which I can see the film without limited for 14.99 pound per month serves me excellently well.

상영시간 12.15pm 까지 시간이 조금 남아 Yvonne이랑 영화관을 둘러보았다. 영화관이라 해서 크게 다를건 없이 팝콘박스, 아이스크림 가게, 티켓 매표소로 이루어진 ODEON. 한국에 CGV나 MEGABOX랑 비슷하다. 아니 거의 똑같다..^^;
Easter Holiday 주간이라 그런지 어린 꼬마들이 많이 보였다. 할머니 손 잡고 온 손자/손녀들, 엄마 손 잡고 온 예쁜 딸, 아빠 손 잡고 온 씩씩한 아들,,, 모두들 행복한 모습이었다. 보고싶네요:)

We had some spare time before starting the movie. Yvonne and I looked around the cinema. They have Popcorn Box, Ice cream shop and Ticket Box.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Korea and here.
There were many kids for the Easter Holiday. Holding hands, grandchildren with gran, lovely daughter with mum, cheerful son with dad,,, They are looked so happy together. I missed my family, too

해적 선장 The pirate captain이 ‘올해의 해적상’을 두고 그의 라이벌을 패배시키는 미션을 계획한다. 아일랜드 해변부터 런던 빅토리아 거리를 배경으로 모험에 모험을 거듭하며 결국에는 우정의 가치와 중요성의 교훈을 전달하며 영화는 막을 내린다. (아주 짧은 간단 줄거리,,)
영화를 보는 내내 주인공 The Pirate Captain의 목소리가 낯익다 싶더니 아니나 다를까 그의 목소리는 바로 Hugh Grant였다. 엔딩 크레딧을 보기 전까지는 전혀 몰랐던 사실이었다. 만약 이를 미리 알고 봤더라면 The Pirate captain 대사를 좀 더 많이 이해할 수 있었지 않았을까 싶다. 더 많은 집중을 기울였을테니..;-)ㅋ

Pirate Captain sets out on a mission to defeat his rivals Black Bellamy and Cutlass Liz for the Pirate of the year Award. The quest takes Captain and his crew from the shores of Blood Island to the foggy streets of Victorian London. (a very short plot,,,)
I felt something about the Pirate Captain’s voice was vaguely familiar during the entire movie, sure enough, he was Hugh Grant. I didn’t know that at all before the end credits rolled. If I had known it earlier I could have understood the story more I guess. Because I would be more concentrating on his voice..;-)

1시간 30분 동안 동심과 환상의 세계로 다녀 온 듯한 기분으로 Yvonne과 함께 영화관을 나섰다. 정말 오래간만에 본 애니메이션이었다. Toy stroy3를 본 후로 처음이지 싶다. 토이 스토리 만큼의 내 흥미를 불러일으키진 못했지만 (감히 토이스토리를!ㅋㅋ) 나름 clay animation의 매력을 느끼며 재밌게 볼 수 있었다. 집에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는 Yvonne을 겨우 설득시켜 안전하고 무사히 집에 도착했다. 덕분에 잠시나마 순수한 어린이 마음으로 영화를 볼 수 있게 해 준 Yvonne에게 감사함을 전한다.

Yvonne and I went out of the cinema with the feeling that I have been to fairy tale world. I haven’t seen the animated film for quite a while. This was the first time after seeing Toy Story3. It didn’t so excite my interest as the ‘Toy Story’ but I fully enjoyed with the clay animated features. Yvonne didn’t want to back to home but I tried to persuade her and could arrive home very safely. I would like to thank you to Yvonne for making me feel like pure and innocent, like children through the film.

 

Eujin’s notes on the CSV 🐶 
6 April, 2012
 

Advertisements

2 comments

  1. Michele Forbes · · Reply

    Thank you for the English again. X

    1. You’re so welcome, Michele. Last night, I was so sleepy that I couldn’t finish the post. It’ll be completed soon=) X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