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EASTER!

Sunday 8 April

부활절 아침이 밝았다. 몇 주 전부터 Easter, Easter 라며 초콜렛 가게와 마트에서는 Easter Egg 판매에 바빴고, 카드 가게에서도 Easter Card 섹션이 따로 만들어져 판매되었으며, 일주일 전부터 모든 학교와 아카데미는 Easter Holiday에 접어들었다. 꼭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부활절을 축하하며 거창한 저녁식사와 멋진 디저트로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그리고 서로에게 선물한 Easter Egg Chocolate을 깨뜨려 하루종일 나누어 먹으며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한다는데…

Today is the Easter Day. All chocolate shops and supermarkets has been selling Easter Eggs, Card shops has created a new section aimed at Easter Day since a few weeks ago and all student’s Easter Holiday has begun since last week. I heard that in Britain, even though they don’t have a specific religion, most families are celebrating the Easter Day with nice dinner and spending nice time together. And eat Chocolate all day long, which gave Easter Eggs Present to each other by celebrating Christ’s resurrection from death.

2.00pm부터 Back Shift로 일하게 된 오늘, 오전에 부활 미사를 다녀왔다. 빈틈없이 자리를 꽉 매운 신자들과 함께 미사를 드리고 있자니 오늘따라 한국생각이 많이 나더라. 사랑하는 가족, 사랑하는 친구들, 사랑하는 성당가족들… 미사 후, Jary신부님은 따뜻한 말과 축복 가득담은 키스를 볼에 해주시며 타지에 나와있는 로사의 외로움을 조금 덜어내주셨다. North Korea가 아닌 South Korea로 전하는 센스있는 부활인사와 함께…^ ^

Today, I was on the back shift from 2.00pm so I could attend an Easter mass this morning. The mass was very busy with lots of people for celebrating special day and that reminded me of Korea a lot. My loving family, friends and members of catholic church in Korea… After mass, Father Jary kissed me on the cheek with God’s blessing and gave his blessing and message to South Korea, not to North Korea..:-)

집에 돌아와 점심을 먹고 아래층에 내려가니 스태프들이 “Happy Easter!!!”를 외치며 나를 반갑게 맞아주었다. 그리고 Allan, Pearl, Yvonne이 TV를 보고 있는 라운지에는 이 곳 저 곳 여러종류의 Easter Egg 초콜렛들이 군데군데 놓여 있었다. 1~2주일 전 부터 친척분들이 사다 준 커다란 계란 초콜렛이 드디어 오늘 개봉 된 것이다. 나도 한 자랑 하는 sweet tooth를 가지고 있지만 나보다도 더 한 우리의 Pearl씨는 너무나도 행복한 얼굴로 초콜렛을 가슴에 품고 콧노래를 부르고 있더라는=)

Back to home then had some lunch before I start work. Our staffs gave me a hearty welcome and shut of joy “Happy Easter!!!”. At that time, Allan, Pearl and Yvonne sat in the lounge watching TV and the Easter Egg Chocolates were seen here and there. And Pearl who has a very sweet tooth was humming happily to herself with holding chocolate in her arms=)

게다가 스태프 Mark도 이스터데이 라며 Aero Bubble 초콜렛을 종류별로 사들고 들어왔다. Mini Eggs 초콜렛과 함께,,^^; 그리하여 정말 사무실이고 부엌이고 라운지고, tenants들 방이고… 어딜가나 각자 다른 옷을 입은 초콜렛들이 손을 흔들고 있었다ㅎㅎ tenants들 입에 초콜렛을 넣어주면서 “오늘은 이스터 데이니까~”라며 끊임없이 초콜렛을 먹고 또 먹는 모습이 참 신선했다. 우리네가 가지고 있지 않아 처음 접하는 문화인지라..ㅎ

And what’s more, Mark brought some Aero Bubble chocolate of various types and mini eggs. So I could find the all kinds of chocolates everywhere – in the office, kitchen, lounge and rooms… They ate, ate and ATE chocolates by saying “Because today is the Easter~” It looked and felt like a very new culture for me because we don’t have tradition to eat chocolate on the Easter Day.

오늘의 저녁메뉴는 Beef Stew & Roasted Ham & Roasted Potatoes. 주 메뉴 이들 말고도 chips랑 mashed peas도 곁들어 준비했다. (저녁을 만드는 와중에도 초콜렛들은 모두의 입 속으로 마구마구~~@,@)
아침 8시부터 slow cooker로 정성스레 만들어 진 Beef Stew 냄새가 부엌을 가득 메웠고, 오븐 속에 있는 여러종류의 포테이토도 지글지글 먹음직스럽게 굽히고 있었다. 그리고 Mark가 소개해 준 오늘의 디저트! Sticky Toffee Apple Pudding! 먹어 본 적이 있냐고 묻는데 이런 디저트는 처음 본다고 했다ㅎ Apple Pie랑 Apple Crumble을 매우 좋아라 한다고 하니, 조금 비슷할 수도 있지만 더 sticky하다고.. 이름 그대로.. ^^; 오늘은 디저트를 우리가 직접 베이킹하지 않고 이스터데이라 매니저 Sarah가 사다 준 게 따로 있어 오븐에서 굽기만 하면 됐다.

Today’s dinner was Beef Stew & Roasted Ham & Roasted Potatoes. Also we prepared some chips and mashed peas.
The meat stewed for several hours in slow cooker since this morning and the kitchen was full of delicious smell of boiling beef. The various type of potatoes sizzled in the oven and looked very appetizing. Mark let me know Today’s dessert, Sticky Toffee Apple Pudding! He asked me that I’ve ever eat that before, but I’ve never had that kind of dessert yet. We didn’t bake today because there was a precooked Sticky Toffee Apple pudding which was brought from Sarah for Easter. So we had only to put them into the oven and heat for half an hour.

내가 좋아하는 croquet potatoes(원기둥처럼 생긴 것)랑 처음 먹어 보는 Yorkshire pudding(요 앞에 동그란 납작한 컵모양), 9시간 동안 끓여진 Beef Stew 그리고 저 멀리 보이는 Roasted Ham. 모두 전통적인 영국 음식들로 Traditional Sunday Roast라 불리기도 하는데, gravy 소스를 듬뿍 올려 배불리 맛있게 먹으면 된다ㅎ 정말 배불렀다..^^;

Here are some Croquet Potatoes which I do like, Yorkshire Pudding which is my first, Beef Stew which boiled for 9 hours and Roasted Ham which can be seen over there. These are traditional British dishes called Traditional Sunday Roast. I made good meal of them smothered in gravy.

이것이 바로 Sticky Toffee Apple Pudding. 처음으로 먹어 본 이 디저트는 환상이었다,, 나한테 환상적이지 않은 디저트가 어디 있겠냐만은.. 오븐에서 갓 나온 뜨거운 스티끼~한 푸딩에 차가운 아이스크림을 올려서 먹는 조화는 신세계였다는…ㅎㅎㅎ 그토록 단 초콜릿을 식사 전부터 먹고 배가 별로 고프지도 않았는데 영국 전통 음식을 한 접시 다 비워내고도 디저트를 이토록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나도 참 신기했다;;ㅋ

This is the ‘Sticky Toffee Apple Pudding’. It was a fantastic dessert up to the knocker. I love all kinds of dessert though, sticky, hot pudding with ice cream was a totally new harmony! Actually I was not very hungry because I had lots of chocolate before having dinner, but I ate EVERYTHING on my plate then FULLY enjoyed the dessert with huge relish.

아무쪼록 건강에는 득이 많이 안됐을 것 같아 보이지만, 어제 하루 이스터 데이를 외치며 sweet tooth 정점을 찍은 나는 개인적으로 행복했다ㅎ 그리고 비록 한국 생각이 많이 나 가슴 한 켠이 시리기도 했지만, 그 시린 가슴을 따뜻하게 어루만져 준 Jary 신부님을 비롯한 우리 스태프(Ann, Mark, Michele, Mary and Alan)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한다.
포스팅을 하고 있는 4월 9일 월요일. Easter Bank Holiday의 마지막 날인 오늘을 마무리하며 그 동안의 이벤트로 들떠 있던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일상생활로 돌아가본다…

Even though it’s not good for my health to ate too many sweets, I was really happy as a terrible sweet tooth person. Also having special day reminded me of Korea a lot and that made me feel quite empty though, Father Jary and our staffs(Ann, Mark, Michele, Mary and Alan) warmed the cockles of my heart. I really sincerely want to thank to them…

Eujin’s notes on the CSV 🐶 
9 April, 2012

Advertisements

8 comments

  1. Michele Forbes · · Reply

    Where is my English? :(

    I will need to learn to read Korean, maybe you should teach me Eujin!

    1. Now I am going to write again in English:) Hopefully, I can finish it by tonight before heading off to bed! And of course I can teach you Korean at any time if you want, Michele X

  2. 좋은 시간이었겠네요 ㅋㅋㅋ 올라오는 소식들이 참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응원합니다.

    1. 감사합니다. 소중한 이 곳 식구들 덕분에 행복한 이스터 보냈네요~ peter님도 편안하고 멋진 휴일 보내셨길 바랍니다:)

      1. 네 그랬는데, 부활절이후에 날씨가 좀 쌀쌀해 져서 다들 감기로 고생입니다..ㅜ.ㅜ

    2. 요즘 날씨변화는 여기든 미국이든 비슷한가보네요~ 이 곳도 강풍에 눈까지 내렸다는..^^; 그나저나 가족분들 모두 하루빨리 나아지시길 기도합니다,,

  3. Michele Forbes · · Reply

    Brilliant. Love it. Your effort for me is amazing, thank you so much. :)

    1. I’m also glad you like it! Even though it took me a long time this time(I don’t know why, haha) By the way, you can look forward to reading LONDON stories:D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