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bounding Activity

매주 월요일마다 가는 Rebounding 수업에 오늘은 Yvonne과 Pearl이 참여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그간 easter holiday 주간을 포함해 bank holiday까지 겹쳐 오래간만에 가게 된 rebounding. 리바운딩은 트램펄린 위에서 하는 도약운동인데 하루종일 휠체어에서 생활하는 우리 tenants에게 상당한 도움이 되는 신체활동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There is a Rebounding activity every Monday, and was scheduled to go to rebound with Yvonne and Pearl today. So far, we haven’t been there for a while due to the Easter Holiday including Bank Holiday. We went there after a long absence and Yvonne was really excited about it.
Rebounding is a jumping exercise on the trampoline and it’s very helpful for our tenants who sits in the wheelchair all day long.

매번 Laura와 함께 갔던 리바운딩 수업을 오늘은 Jillian 그리고 Alan하고 가게 되었다. Alan하고는 Day care 활동에 함께 참여하는 기회가 많지 않은데(대부분 수요일 저녁에 Judy 승마장에 같이 가곤 한다), 오늘은 밴을 운전해 줄 스태프가 없어 함께 리바운딩을 갔더라는..ㅎ 역시나 우리 할아부지 Alan은 트램펄린 위로 올라가는 걸 거부했고, 사진만 열심히 찍어주셨다^^; 참, Alan은 SHARE SCOTLAND 센터에서 20년동안 일 해 온 최장 worker 인데, 이미 손자/손녀를 두고 있는 그는 우리 센터에서 막내인 유진의 할아버지라며 나를 언제나 예뻐라 해준다. Sweetheart, honey, love, angel… 온갖 애칭과 함께ㅎㅎ

Whenever I go to the rebounding I used to go with Laura, but today, went with Jillian and Alan. There are not many opportunities to work with Alan during the day care, but there was no staff to drive van today, so Alan took us and we were able to attend rebounding activity.
Alan has been working at SHARE SCOTLAND since 20 years ago and stayed the longest of our work place. He already has grandsons/daughters and says I am a granddaughter from Korea as the youngest member of our centre=)

Pearl의 차례를 먼저로 hoist를 이용해서 트랜폴린 위로 이동한 뒤 수업을 진행했다. Jillian의 리드로 조금씩 바운스를 주며 Pearl의 움직임을 유도했고, 바운스를 받는 Pearl의 움직임은 오늘따라 활발해보였다. 그녀는 평소 음식을 씹는것 조차도 귀찮아하는 굉장한 lazy lady이지만 트램폴린 위에서 만큼은 이리저리 구르며 스스로 자세를 바꾸는 Pearl. 더불어 스트레칭과 함께 공을 주고받으며 놀이활동을 하다보니 한국에서 우리 아이들 가르치고 수업했던 기억이 떠올라 잠시 지난 추억에 젖어들었다..

Pearl started rebounding first and moved to the trampoline by using hoist. Jillian led Pearl’s movement with a bounce on the trampoline and Pearl looked very active today. Pearl is a quite lazy lady as she doesn’t like even chewing food usually, but looked fresh and full of energy by rolling herself side to side on the trampoline. Did stretching combined with passing a ball together. That reminded me of the memories that I had taught physical activities and given lessons for disabled children when I was in Korea.

30분 가량 Pearl의 리바운딩이 끝난 뒤, Yvonne도 트램폴린 운동을 시작했다. Pearl보다는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한 Yvonne은 이리저리 튀는 트램폴린 위에서 여러개의 쿠션과 나의 보조를 필요로했다. Yvonne의 몸은 많이 강직되어 있어 강한 바운스보다는 몸에 자극이 갈 정도의 부드러운 움직임으로 리바운딩을 시도했고, 트램폴린 위에 누워 안정과 휴식을 취하는데 포커스를 두었다. 우리 할아부지 Alan은 그제서야 트램폴린 위에 올라와 잠깐 누워보시더라는..ㅎㅎ

After about a 30-minutes rebounding for Pearl, Yvonne also started a jumping exercise. Yvonne is not free from movement herself rather than Pearl, so she needed to assisted by myself and many of cushions. We tried to rebound very gently so that simulated her strict body, and focused on loosing up her muscles and body lie down on the trampoline.

어느때보다도 즐거움 넘치게 리바운딩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 준비 중인 Jillian과 Alan. 한 시간동안 트램폴린 위에서 신나게 뛰놀아 머리는 엉망이었지만 Jillian은 ‘스콧 그란파’와 ‘코리안 그란도터’의 예쁜 사진 한 컷을 카메라에 담아 주었다. 집에 돌아오니 Mary는 점심식사 준비에 한창이었고, 테이블 가득히 차려준 맛있는 음식들로 다같이 행복한 점심식사를 즐겼다:D

It was so fun enjoyable and time to back to home after pretty much exercising. Jillian took a lovely picture of ‘Scot Granpa’ and ‘Korean Granddaughter’ although my hair was in a mess after bouncing for an hour, haha. When we got to home, Mary was in the middle of preparing lunch and we happily enjoyed the meal with many kinds of food on the table:D

Eujin’s notes on the CSV 🐶 
30 April, 2012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