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out for Lunch with Michele, Yvonne and Pearl

5월의 첫 화요일. 두 명 스태프의 부재로 Michele, Sam 그리고 나 셋이서 일을 시작했다. 매우 조용했지만 매우 재빠르게 움직여야 했던 아침. Judy, Pearl, Yvonne의 순서를 차례로 샤워와 아침식사 준비를 마치고 10시가 넘어 느지막하게 Michele과 나는 테이블에 앉았다, Porridge와 Weetabix로 아침식사를 하며,,,
Michele왈, 오늘은 특별한 활동이 예정된 게 없으나 날씨가 좋으니 Pearl과 Yvonne을 데리고 점심식사를 하고 돌아오자고 제안하더라. Why not? Sounds like a plan:-)
보통 Michele은 사무 작업이 많아 day care 동안 함께 나갈 기회가 거의 없다. 항상 사무실에서 페이퍼 작업을 도맡아 하는 스태프 중에서도 senior 직책을 맡고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은 스태프도 없고 집에 있는다 하더라도 사무 작업은 못할테니 함께 나가는게 좋겠다는~ Hooray! 나는야 좋지롱~ 마이 베스트 팔 Michele이랑 함께 하는 시간은 언제나 즐거우니=)

The first of May. There were not many staffs in the morning, so Michele, Sam and myself started work only three of us. We got Judy, Pearl and Yvonne in a sequence then Michele and I had some light breakfast with Porridge and Weetabix.
Michele said, there are not particular activities today, however the weather is so nice that we can go out and have lunch outside. My answer was, Why not? Sounds like a plan:-) Normally, Michele has too much paper works to go out together with us. She is a senior and takes on lots of paper works at work. But we had short staffs that morning so Michele decided to go out together with us. I was happy about that, as it is always pleasant to be able to spend time with my best pal, Michele =)

집에서 걸어 갈 수 있는 가장 적당한 거리에 위치한 곳은 QUAY. 점심식사를 위해 외출할 때면 거의 대부분 QUAY를 가는데 여러개의 레스토랑과 시네마, 카지노 등이 모여 있는 이 곳은 내가 좋아라하는 장소다. 바로 옆에 흐르는 Clyde 강 너머로 보이는 BBC, STV 방송국과 SECC홀. 그리고 강을 가로지르는 돔 모양의 멋진 Millennium Bridge 광경은 언제봐도 멋지다는XD
이탈리안, 멕시칸, 차이니즈 등의 종류별 레스토랑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HARVESTER를 선호하는 나. 센스있는 Michele은 Havester를 식사 장소로 정했고 나와 Yvonne은 4일만에 또다시 찾게 된 그 곳을 찾게 되었다..(지난 금요일 점심먹으로 Havester를 갔었기에..ㅎㅎ)

Quay located within walking distance from home. So often go there whenever we have got a plan to go out for Lunch. There is a concentration of various restaurants, cinema and casino etc. and here is one of my favourite places near home. There is a fine view of BBC, STV broadcasts and SECC Hall over the River Clyde. And always a wonderful view of a dorm-shaped Millennium Bridge across the Clyde, Love it!XD
I prefer a HARVESTER among a variety of restaurants including Italian, Mexican and Chinese etc. Michele knows me well and thankfully she chose the Harvester for our lunch place. You’re the best, Michele!X

이 날 따라 Pearl의 기분이 상당히 좋아 보였다. 아침에 일어날 때 부터 사랑스런 미소와 웃음을 만발하더니, 레스토랑에서도 심각하게? 기분이 좋았고 음식에 있어선 나름 까탈스러운 그녀인데도 점심식사로 접시 한 그릇을 싹싹 비울 정도였다는..ㅎㅎ Yvonne은 외출과 외식을 언제나 즐거워하니 말할 것도 없고 말이다.

Pearl seemed very excited and was in a good mood on that day. Pearl was extremely happy and put on a smile all through the morning. She is quite fussy about food though, finished off the plate and really enjoyed ‘Salmon & Mashed’ for her lunch.

Highland Sparkling Water는 내가 좋아하는 드링크 메뉴 중에 하나이다. 콜라나 레몬에이드가 마시고 싶지 않을 때 주문하는 이 것. 프랑스에 Perrie가 있다면 스코틀랜드에선 Highland 다!!!>< 내가 주문한 메뉴는 BBQ Chicken Wrap. 치킨과 에멘탈 치즈, 그리고 BBQ 소스는 정말 맛있었지만 겉에 wrap이 너무 많이 구워져 씹기 힘들 정도로 딱딱해서 먹을 수가 없었다 T.T 조금 실망스럽긴 했지만 함께 쉐어 할 수 있는 음식들이 많아(샐러드바, 그리고 Michele의 포테이토 칩ㅋㅋ) 배고픈 식사가 되진 않았다. Yvonne의 파스타로 함께 나온 Galic Bread도 내가 다 먹었다..^^;

Highland Sparkling Water is one of my favourite drinks. I order it when I don’t want to have a coke or lemonade. If there is the PERRIER in France, here is the HIGHLAND in Scotland!!!><
I ordered BBQ Chicken Wrap for mine. Chicken, Emmental Cheese and BBQ sauce was nice though, the bread was dried out and too hard to eat it T.T I was a little disappointed though, the meal was not very filling. Because I could share Michele’s chips and have some salad;)

주문 한 음식들이 생각보다 늦게 서빙되서 우리는 Sam의 SOS를 요청해야만 했다. 오후에 Pearl의 병원 검진이 예약돼 있었기에 걸어서 돌아가기에는 시간이 촉박했기 때문이다. 식사 후 우리는 따뜻한 햇살아래 선선히 불어오는 강바람을 맞으며 Sam을 기다렸고, 기분 좋은 식사와 기분 좋은 날씨에 모두가 행복해하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Our meal were served a little bit late than expected, so we needed to asked Sam to pick us up by van. There was an appointment with doctor for Pearl in the afternoon, so we didn’t have much time to walk to home. Waited for Sam with the sun shining brightly and the cool wind from the river. I was so happy that I could enjoy a pleasant lunch with my favourite pal:)

Eujin’s notes on the CSV 🐶 
3 May, 2012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